따뜻하기만 하면 괜찮아? '피부건조증' 주의
따뜻하기만 하면 괜찮아? '피부건조증' 주의
  • 손승희 기자(현장취재부)
  • 승인 2017.12.0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난방기기 피부건조증 유발

날씨가 추워지면서 난방기기를 사용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핫팩, 전기장판, 온풍기 등 각종 난방기기가 사용이 따뜻하게 해줄지는 몰라도 자칫 피부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날씨가 추워질수록 피부건조증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피부건조증은 말 그대로 건조함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피부상태를 말한다. 여러가지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최근에는 과도한 난방기기 사용으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져 많이 발생한다. 주로 나타나는 부위는 피지 분비가 적은 곳인 다리, 허벅지, 복부, 팔 등이며, 심한 경우 마치 살이 트는 것과 같이 갈라지거나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특히 심한경우 갈라진 피부틈에 감염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건조증을 예방하기위해서는 과도한 난방기기 사용을 자제해야한다. 실내온도를 약간 서늘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한데, 실내온도는 18~22도를 유지하고 습도도 40~60%로 맞추는 것이 좋다.

또한 수분공급을 위해 실내에 수분공급과 정화에 도움을 주는 식물을 키우기, 가습기 사용, 세탁물을 널어 실내를 건조하지 않게 해야한다. 또한 날씨가 추워질수록 환기를 잘 시키지 않는 이들이 많은데, 공기정화를 위해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외에도 잘못된 습관들이 피부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겨울철 잦은 목욕과 샤워는 피부건조를 유발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하며, 씻고 난 뒤에는 반드시 보습크림을 발라주어야 한다. 수분보충을 위해 하루에 물 8잔이상을 수시로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한편 과도한 난방기기사용은 저온화상의 위험이 있다. 저온화상은 체온보다 높은 45도이상의 온도에 오랜시간 노출될 경우 피부속 단백질변성으로 피부조직이 손상되는 것으로 수포나 염증을 일으킨다. 주로 과도한 난방기기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기때문에 조심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난방기기 사용을 멈추고 병원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한다. 

3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