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유행하는 노로바이러스 예방법은 '이것'?!
겨울철 유행하는 노로바이러스 예방법은 '이것'?!
  • 차선미 기자(온라인취재부)
  • 승인 2017.12.0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중독은 여름에만 걸리는 질병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겨울철에도 식중독에 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하기 때문이다. '식중독' 하면 부패하거나 변질된 음식물을 제일 먼저 떠올리곤 하는데, 겨울철에는 특히 음식을 완전히 익혀 먹도록 주의해야 한다.

겨울철 대표적인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바이러스성 위장염으로, 나이와 관계없이 감염될 수 있으며, 전 세계에 걸쳐 산발적으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인 11월~3월간 유행하기 때문에 겨울이라고 안심하지 말고 개인위생에 철저한 신경 쓰는 자세가 필요하다.
 

만약 겨울철에 복통과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이나 물 등을 먹지는 않았는지 의심해야 한다. 보통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24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며, 1~2일 지속된 후 자연히 없어지지만, 면역력이 약한 노인이나 어린이의 경우에는 증상이 지속될 수 있어 탈수 증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주로 감염자의 구토물이나 배설물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이들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전염된다. 즉, 감염자가 구토한 후 손을 잘 씻지 않거나, 화장실을 다녀와서 다른 음식을 만졌을 때 또는 오염된 음식을 접촉한 후 손을 빨거나 음식물을 조리했을 때 등의 경우에 발생하기 쉽다.
 

노로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도 청결, 둘째도 청결이다. 개인의 위생 상태가 나쁘면 쉽게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가열 소독의 경우에는 70℃에서 5분간 가열하거나 100℃에서 1분간 가열하도록 하자. 또한, 음식을 섭취할 때는 반드시 완전히 익혀 먹도록 하며, 특히 조개류 등을 섭취할 때 골고루 잘 익었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화장실에 다녀온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다면 음식을 조리하거나, 영유아, 환자 등을 간호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식중독은 여름철뿐만 아니라 겨울철에도 발생할 수 있는 질병으로 겨울이라고 개인위생에 소홀하지 않게 조심하고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스스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5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