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설탕이 흑설탕보다 건강에 안 좋다고? 백설탕에 대한 오해와 진실
백설탕이 흑설탕보다 건강에 안 좋다고? 백설탕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정태현 기자(온라인취재부)
  • 승인 2017.12.0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설탕·황설탕·흑설탕 공정상 차이일뿐 성분 차이 없어..

단맛을 내는 설탕은 우리가 자주 먹는 음식 곳곳에 사용된다. 설탕에는 백성탕, 황설탕, 흑설탕 등이 있는 가운데 황설탕, 흑설탕이 백설탕보다 건강에 좋다는 말을 들어본적 있을 것이다. 실제로 많은 소비자들이 백설탕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인식이 크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백설탕, 황설탕, 흑설탕의 색깔은 제조 공정상의 차이일뿐 성분 면에서는 큰 차이가 나지않는다.

설탕은 사탕수수에서 얻어진 원당을 녹이고 정제하는 과정을 거쳐 만들게 된다. 이러한 과정 끝에 하얀 백설탕이 된다. 황설탕은 백설탕에다가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원당을 넣어서 만드는 것이고, 흑설탕은 황설탕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흑당을 추가로 넣어 흑설탕을 만든 것이다.  

성분의 경우 황설탕과 흑설탕이 백설탕보다 추가공정을 거치기때문에 칼슘, 마그네슘 등이 조금 많다. 하지만 백설탕은 제조과정에서 가장 먼저 만들어지기때문에 순도는 가장 높다.

또한 칼로리면에서도 보면 큰 차이가 나지않는다.
 

백설탕·황설탕·흑설탕은 색깔이 다르기때문에 색을 중요하게 내야하는 음식을 만들때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백설탕은 깔끔한 단맛을 낼때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황설탕은 색을 내야할때, 흑설탕은 깊은 풍미때문에 향이 강한 음식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백설탕은 왜 다른 설탕에 비해 건강에 좋지않다고 알려졌을까. 이는 백설탕이 인공조미료처럼 하얀색이라는 점과 과거 백설탕 제조과정에서 표백제를 사용했었기때문에 백설탕이 건강에 좋지않다는 인식이 생겨났다. 

백설탕·황설탕·흑설탕은 성분에 있어서 큰 차이가 나지않기때문에 용도에 맞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한편, 설탕은 과할 경우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과도한 섭취는 자제해야한다. 

2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