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트 화장품, 세균 바르는 것과 똑같다
테스트 화장품, 세균 바르는 것과 똑같다
  • 장하림 기자(현장취재부)
  • 승인 2018.01.0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화장품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제품을 사기 전 사용해 볼 수 있도록 매장에 비치한 견본품인 '테스터 화장품'은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의약안전처와 함께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있는 16개 화장품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아이섀도 16개, 마스카라 10개, 립 제품 16개)를 조사했다고 9일 밝혔다. 

조사결과 테스터 화장품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등 세균이 과다 검출됐으며, 유통화장품 미생물 기준의 최대 2100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조사대상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14개 제품(33.3%)에서 검출된 미생물은 기준치를 초과하였으며, 립 제품 16개 중 4개 제품(25.0%)에서는 기준치 1천 이하인 총 호기성 생균이 1530~214만 cfu/g 수준으로 초과 검출됐고 3개 제품(18.8%)에서는 검출되면 안 되는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다.

세균·진균에 오염된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며, 상처가 있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 염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황색포도상구균은 피부질환, 구토, 설사 복통 및 오심 등 인체에 매우 흔한 겸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세균이다. 

특히 아이섀도나 마스카라, 립제품 등의 용기는 대부분 뚜껑을 열어 사용하는 단지 형태로, 튜브 또는 펌프식 제품보다 교차오염 위험이 클 수밖에 없다. 민감한 핀부 또는 상처가 있는 피부에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 및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 사용하지 않도록 하자. 

한편, 테스터 화장품에는 유통기한과 제조 일자가 적혀있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다. 피부 건강과 위생관리를 위해서라도 기본적인 약속은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4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