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트생나제르 미술대학 세 번째 해외 분교 '순천만국가정원'에 개교
낭트생나제르 미술대학 세 번째 해외 분교 '순천만국가정원'에 개교
  • 정태현 기자
  • 승인 2018.04.1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세네갈 이어 순천이 세 번째 해외 분교 설립
순천시, 낭트대학 미술대학 한국분교 개교 / 사진=순천시
순천시, 낭트대학 미술대학 한국분교 개교 / 사진=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에 프랑스 낭트생나제르 미술대학 분교가 문을 열었다.

순천시는 지난 11일 순천만국가정원 내 프랑스정원에서 프랑스를 대표하는 낭트 생나제르 미술대학의 한국분교 개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낭트 미대는 프랑스 50여개 예술대학 중 상위 5위 안에 드는 학교로 낭트 미대의 해외 분교 설립은 미국, 세네갈에 이어 순천이 세 번째다.

이날 개교식에는 장 갈댕 낭트 미대 총장을 비롯하여 부총장(로젠 르 메레르), 낭트 부시장(엘리자베트 르프랑), 전 프랑스 총리(장 마크 애호), 주한프랑스대사(파비앙 페논), 낭트 미대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개교행사로 아고라순천 문화행사, 현판 제막식, 캠퍼스 둘러보기 등이 진행됐다.

낭트 미대 한국분교는 지난해 2월 후보지 현지 실사 및 최종 협의 등을 거쳐 2017년 4월에 분교 순천 설립을 확정했다. 

분교는 이달부터 국가정원 내 프랑스 정원 건물에서 최소 6년 동안 운영된다.

매 학기 낭트 미술대학 본교의 교수진 및 석사과정 학생 10여명이 6개월 과정을 통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와 예술의 가치를 느끼고 창작활동을 하게 된다.

아울러 방학 기간에는 인터내셔날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권의 본교 입학대상 학생들의 현지 적응을 위한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순천호수정원 / 사진=정태현기자
순천호수정원 / 사진=정태현기자

순천시는 2006년 낭트시에 순천동산을 조성하고, 낭트시가 2009년 순천시에 낭트정원을 조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1년 낭트시 식물대축제와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에 참가하는 등 활발한 교류 활동을 펼쳐 왔다. 

그 결과 대한민국 생태문화도시 순천에 프랑스 대표 문화도시 낭트시의 생나제르 미술대학 한국분교를 개교하게 되었다.

시 관계자는 “낭트시의 생나제르 미술대학 한국분교가 본교생과 우리 시 예술인들의 활발한 교류의 장이 되어, 순천 천혜의 생태 자연에 프랑스의 품격 높은 문화가 더해진 아시아 생태문화 중심도시 순천의 마인드 마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시는 개교행사 일환으로 장 마크 애호 전 프랑스 총리를 초청하여 순천대학교 70주년 기념관에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 안전, 번영, 그리고 민주주의 : 불확실한 세계 속의 희망'이라는 주제로 특강도 개최했다.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