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人] 【19】 '교육과 여행을 함께 만든다' 교육여행 전문가 한상근 원장
[마이크人] 【19】 '교육과 여행을 함께 만든다' 교육여행 전문가 한상근 원장
  • 장하림 기자
  • 승인 2018.04.2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과 교육을 동시에...공부하면서 여행한다

'교육과 여행을 함께 만든다' 교육여행 전문가 한상근 원장
여행과 교육을 동시에...공부하면서 여행한다

잠시라도 일상에서 벗어나 여행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다. 그러나 여행을 가는 목적은 사람마다 다르기 마련이다. 

영남체험학습교육원 한상근 원장은 "여행은 단순히 어디를 다녀오는 목적 외에도 그곳에서 배우고 깨우칠 것이 있다"고 말한다.

그는 "책이나 다양한 매체를 통해서만 보거나 들을 수 있는 현대 명소나 과거의 문화 유적지 등을 방문하여, 단순히 사실만을 인지하는 학습을 초월해 그곳에서 직접 눈으로 보고 느끼며 의미를 가지는 시간을 나누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여행을 단순히 추억을 만드는 목적으로 가는 경우도 많지만 여행하면서 보고 듣는 다양한 역사와 이야기들을 경험하는 등 유익한 시간을 덤으로 만들 수도 있다.

한상근 원장은 아직 가보지 못한 사연과 테마가 있는 교육 여행지를 찾아 돌아보며 더 유익하고 알찬 프로그램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지금 프로그램도 더 밀도 있게 공부하여 재미있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교육여행 전문가인 그는 도심을 벗어나 평소 할 수 없었던 과일 따기나, 두부 만들기, 승마, 도자기 제작 등을 체험하고,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청와대나 국회 등을 견학하는 여행 프로그램들을 직접 기획하고 가이드 및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영남체험학습교육원 한상근 원장 / 사진=정해성기자
영남체험학습교육원 한상근 원장 / 사진=정해성기자

다음은 교육여행 전문가 한상근 원장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 주로 어떤 여행 프로그램들을 기획하는가, 인기 있는 교육여행이 있다면?
"현재까지 진행했던 프로그램은 매우 다양하다. 도심을 벗어나 평소 할 수 없는 과일 따기나, 두부 만들기, 승마, 도자기 제작 등을 체험하기도 하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명소로 청와대나 국회, 63빌딩 등을 견학하기도 한다."

- 여행을 다니다 보면 보람을 느끼거나 생각나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가까운 거리가 아닌데 보통 하루 만에 일정을 소화하다 보니 안전하게 다녀온 것에 가장 큰 감사함을 느낀다. 짐을 풀자마자 다녀오신 분들께서 집에 무사히 귀가했는지 안부 연락을 드리는데, 답장으로 정말 즐겁고 유익했다는 말을 들으면 그날 밤은 정말 편안하게 잠들 수 있다. 반대로 곤란한 경우는 좋은 교육 여행코스로 개발했지만 상품 인지도가 없어서 출발 최소인원이 안 모이는 경우다. 여행이 취소될 때는 마음이 아프지만, 이 부분은 앞으로 내가 더 열심히 활동하면 해결될 문제이기에 걱정은 없다. '더 열심히 해야지'라고 다짐하는 계기가 된다."

- 앞으로 만들고 싶은 교육여행은 무엇이 있는가?
"공통된 주제로 하루를 보내는 백제문화유적답사, 수원화성+ 융·건릉처럼 사연이 있는 프로그램을 더 만들고 싶다. 아무래도 온종일 같은 주제로 연관성을 가진 스토리를 접하다 보면 많은 공부가 되어 참여하는 분들께 더 유익할 거라고 믿기 때문이다."

- 마지막으로 교육여행의 개척자로서 각오 한마디 한다면?
" 아직 편성 해보지 못한, 나도 가보지 못한 사연과 테마가 있는 교육여행지가 많다. 전국팔도를 돌아보며 더 유익하고 알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싶다. 또한, 수도권과 충청도, 전라도 지역 등으로도 진출해서 모든 국민이 대한민국에 가 볼 만한 좋은 곳들을 다 알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싶다."


관련기사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