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고 재미없는 안내판 대국민 참여로 개선한다
어렵고 재미없는 안내판 대국민 참여로 개선한다
  • 금은정 기자
  • 승인 2018.07.0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4일부터 8월 5일까지 ’찰칵찰칵 우리 문화재 안내판을 부탁해!‘ 진행
문화재관람하면서 안내판 잘된 부분 또는 잘못된 부분 사진 찍어 응모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도 문화재 안내판에서 정보를 얻는다./사진=팁팁뉴스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도 문화재 안내판에서 정보를 얻는다./사진=팁팁뉴스

박물관이나 유적지에 가면 문화재를 살펴본 후 안내판을 보지만 재미없거나 어려운 설명에 눈길을 돌린다.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은 '침류각'안내판을 직접 찍어 국무회의에서 국민이 궁금해하는 정보는 하나도 없다며 외면받고 있는 안내판의 실상을 말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렵다고 지적한 청와대 안에 있는 1900년대 초 전통 가옥 서울유형문화재 '침류각' 안내판/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어렵다고 지적한 청와대 안에 있는 1900년대 초 전통 가옥 서울유형문화재 '침류각' 안내판/사진=청와대 제공

이를 개선하고자 문화재청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알기 쉽고 흥미로운 내용을 담은 안내판으로 새롭게 정비하는 '어렵고 재미없는 안내판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오는 14일부터 8월 5일까지 ’찰칵찰칵 우리 문화재 안내판을 부탁해!‘ 온라인 기획행사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해하기 어려운 문구의 문화재 안내판 또는 쉽고 이해가 잘 되는 문화재 안내판을 국민과 함께 찾아보고 개선해 나가는 ‘대국민 참여 홍보행사’로 온라인 응모를 통해 이뤄진다.

우리 주변이나 유명 관광지의 문화재를 관람하면서 안내판을 읽고 잘된 부분 혹은 잘못된 부분을 찾아내 사진을 찍어 응모 사이트(http://naver.me/GsiGriX4)에 올리면 된다.

개선이 필요한 문화재 안내판은 어려운 단어나 문장 또는 오탈자가 있거나 역사적 오류, 번역 오류가 있는 안내판, 낡거나 훼손된 안내판을 찾아 응모하면 된다.

문화재청은 행사가 종료된 직후 심사를 진행하여 8월 9일에 당첨자를 발표하고 공기청정기, 블루투스 헤드폰, 외식이용권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다양한 세대의 국민이 우리 문화재 현장에 방문하여 아름다움과 가치도 느끼고, 문화재 안내판 개선에 동참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문화재 안내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시민 작가는 tvN '알쓸신잡'에서 유적지를 둘러볼 때마다 안내판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여의 낙화암에서는 '의자왕과 삼천궁녀'를 설명하는 안내방송에 개탄한 바 있다./ tvN '알쓸신잡' 방송 갈무리
유시민 작가는 tvN '알쓸신잡'에서 유적지를 둘러볼 때마다 안내판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여의 낙화암에서는 '의자왕과 삼천궁녀'를 설명하는 안내방송에 개탄한 바 있다./ tvN '알쓸신잡' 방송 갈무리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