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의 공격, 백신 기능이 강해지고 있다
랜섬웨어의 공격, 백신 기능이 강해지고 있다
  • 정태현 기자
  • 승인 2018.11.0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랜섬웨어 방어를 위한 백신 관련 특허출원 증가
▲ 최근 4년간 랜섬웨어 백신 관련 특허출원 동향(2015부터 2018년 8월)

특허청에 따르면, 랜섬웨어 감염에 대처하는 백신 기술 관련 특허출원은 2015년 9건을 시작으로 2016년 33건, 2017년 39건으로 증가했으며, 2018년 8월까지 17건이 출원돼 최근 4년간 총 98건이 출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랜섬웨어 대응 백신 기술을 세부분야별로 살펴보면 이메일 등 유무선 통신을 통해 유입되는 메시지나 파일을 액세스하기 전에 랜섬웨어 여부를 확인하거나 액세스 권한이 있는지 검사해 예방하는 검증 분야가 35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컴퓨터 시스템에 랜섬웨어가 있는지 탐지해 진단 후 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는 진단 분야가 28건, 백업이나 복구키 획득에 의한 사후 처리 백업 및 복구 분야 17건, 주요 파일 및 프로세스 감시 등을 포함하는 모니터링 분야가 12건, 감염된 컴퓨터의 방역 분야가 6건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세부분야별-연도별 출원동향에서 2015년에는 컴퓨터 시스템의 방역, 모니터링, 2016년에는 검증, 복구, 2017년에는 검증, 진단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와 같이 출원 초기에는 랜섬웨어에 감염 후 방역, 복구 등 사후에 처리하는 형태를 보였으나, 이후 검증, 진단 등 랜섬웨어 감염 전에 랜섬웨어를 감지해 방지하는 형태로 랜섬웨어 백신의 연구개발 분야가 이동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내국인 출원은 91건으로 개인 및 중소기업 출원이 57건, 연구기관 및 대학출원이 26건, 대기업 출원이 8건을 차지하고 있고, 외국인 출원 7건 순으로 나타났다.

개인 및 중소기업, 연구기관 및 대학의 출원 건수는 해마다 꾸준히 증가해 전체 출원 98건 중 중 83건을 차지하고 있다.

랜섬웨어 대응 백신은 주로 소규모 보안 전문 업체을 중심으로 연구개발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출원인을 살펴보면 내국인 출원은 안랩, 케이티가 5건으로 가장 많고 지란지교, 에이제이전시몰, 전자통신연구원이 4건, 삼성전자 3건 순이다.

외국인 출원은 비트디펜더 3건, 레타르우스게엠베하 2건, 퀄컴, 맥아피가 1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박제현 컴퓨터시스템심사과장은 “랜섬웨어는 감염되는 경우 피해액이 상당하므로 개인이나 기업 모두 백신 설치는 필수적이며 수시로 등장하는 랜섬웨어 변종에 대비하려면 꾸준한 연구를 통해 발 빠르게 대응하는 기술 개발이 우선이다”라며, 또한 “랜섬웨어 백신과 같은 보안 관련 기술은 국제적인 판로가 열려 있어 미래 시장 가치를 내다보고 신기술 확보와 지식재산권 선점에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