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휴폐업 등 저소득 위기가구 6월까지 긴급지원 대상 확대
실직·휴폐업 등 저소득 위기가구 6월까지 긴급지원 대상 확대
  • 차선미 기자
  • 승인 2019.01.0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작스러운 실직, 휴·폐업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저소득 위기가구를 지원하는 긴급지원 대상이 오는 6월까지 한시적으로 확대된다.

실직, 휴·폐업에도 불구하고 제한 규정 때문에, 혹은 뚜렷한 법적 위기사유가 없어 지원받지 못했던 실질적 위기가구가 긴급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1~6월 긴급지원의 한시적 확대 운영방안을 포함한 '2019년 긴급지원사업 안내' 지침을 운영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지침에 따라 소득이나 재산 기준을 약간 초과해도 실직, 휴폐업으로 인한 위기가구는 위기상황을 고려해 긴급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위기가구 긴급지원 대상 기준은 소득의 경우 기준중위소득 75%(4인 가구 기준 346만원) 이내, 재산은 대도시 1억8800만원, 중소도시 1억1800만원, 농어촌 1억100만원 이하다.

또한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로 발굴됐거나 통합사례관리 대상자, 자살고위험군으로 관련 부서 등에서 추천 받은 사람도 긴급지원 대상자로 새롭게 인정된다.

복지부는 6개월 동안 긴급지원 대상 범위를 넓힌 후 그 결과를 분석해 앞으로 제도 운영방안을 마련할 게획이다.

위기상황에 처한 사람은 기초지방자치단체,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를 통해 긴급생계·주거비 등을 신청하면 된다.

긴급지원대상자는 신청 후 2일 이내 위기상황에 따라 생계·주거·의료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고, 필요에 따라 동절기 연료비 또는 교육지원 등을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생계지원은 월 119만4900원(4인 가구 기준 최대 6개월), 의료 지원은 회당 최대 300만원(최대 2회)까지 지원된다.

노정훈 기초생활보장과장은 "누구든지 생활이 어려운 위기가구를 알게되면 지자체,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로 적극 신청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