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에 시작되는 ‘쉼표 있는 삶’
퇴근 후에 시작되는 ‘쉼표 있는 삶’
  • 금은정 기자
  • 승인 2019.09.2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시범 운영
▲ 교육진흥원 기획 프로그램 포스터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9월 말부터 오는 11월까지 ‘2019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2019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은 바쁜 일상에 지친 직장인들이 문화예술을 통해 일과 여가의 균형을 찾고, 문화예술 감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음악, 무용, 사진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퇴근 후의 직장인과 함께하는 특화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사업은 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기획 프로그램’과 취향을 공유하는 모임을 주도하는 민간 온라인 플랫폼인 ‘남의집 프로젝트’가 협업하여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진다.

‘기획 프로그램’에서는 직장인들이 자신의 손, 눈, 귀 등을 통해 새로운 감각을 열어보고 감각의 균형을 찾아본다. 자신의 일상의 소리를 기록하고 직접 스피커를 만들어 감상하는 ‘나의 플레이어’, 반복적인 작업을 통해 생각을 단순화하고 몰입의 단계에 빠져보는 ‘나무를 깎고, 시간을 쓰다’, 시간의 관점에서 나의 일상 속 숨은 시간을 사진으로 포착해 보는 ‘당신의 시간’ 등, 총 6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남의집 프로젝트’와 협업하는 프로그램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예술가의 작업실에서 퇴근 후에 함께 문화예술 활동을 펼친다. 집과 회사를 잇는 출퇴근길을 인공위성이 되어 바라보고, 일상 속 특별한 모습을 찾아보는 ‘공간 읽기’, 각자 불안을 느끼거나 두려운 것을 모아 나만의 괴물을 만들고 퇴치법까지 완성해 보는 ‘나만 아는 괴담, 내가 만드는 괴물’, 이름을 통해 자신을 생각해보고 이름의 의미와 느낌에 맞추어 자신의 이름을 디자인해 보는 ‘알파벳으로 그려보는 그리운 이름[멋글씨]’ 등, 총 8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예술교육은 아동·청소년뿐만 아니라 성인에게도 ‘행복감’, ‘자기표현력’, ‘자아존중감’, ‘공감능력’ 등을 향상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전 생애주기에 걸친 문화예술교육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시범사업 운영을 토대로 앞으로도 직장인을 비롯한 성인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