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기 말, 세초되지 않고 전해지는 희귀 초고본 ‘선조 기축년사초’ 유형문화재 지정
16세기 말, 세초되지 않고 전해지는 희귀 초고본 ‘선조 기축년사초’ 유형문화재 지정
  • 이다윤 기자
  • 승인 2019.12.0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선왕조실록 보완 가능한 ‘선조 기축년사초’ 서울시 유형문화재 지정

서울시는 조선 선조 22년인 기축년 7월 29일부터 그해 9월 27일까지 승정원을 통해 처리된 왕명의 출납, 행정 사무 등이 기록된 성균관대학교 존경각 소장 ‘선조 기축년사초’를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선조 기축년사초’는 총 38일의 기록을 날짜별로 담고 있으며 해당 일자의 간지 다음에는 ‘청’, ‘음’, ‘우’ 등과 같이 그 날의 날씨가 적혀 있고 이어 승지나 대간 등이 올리는 계사와 그에 대한 임금의 전교, 경연에서 군신이 논의한 대화, 신하들의 헌의 등과 같은 국정과 관련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본 희귀본은 그 내용과 형식이‘승정원일기’와 유사함에 따라 당시 승정원 주서 또는 가주서로 재직하고 있던 관원이‘승정원일기’의 작성을 위해 기록한 초고로 추정된다. 행서가 섞인 해서로 쓰인 필체를 통해 볼 때, 최소 3인 이상이 필사에 참여한 것으로 판단된다.

승정원 주서는 매일 어전에서 사관과 함께 국정을 논의한 과정과 내용을 기록해 하번주서에게 정서하게 하고 상소나 서계와 같은 문자로 된 문건은 서리에게 베끼게 한 뒤에, 이 두 가지를 합쳐서 그날의 일기를 만들고 한 달 또는 반달 분량을 묶어 표지에 연월일을 적어 승지에게 제출해 승정원에 보관하게 했다. 이렇게 작성된 결과물이 바로‘승정원일기’이다.

‘승정원일기’는 조선 전기부터 지속적으로 작성되었으나 선조 이전의 일기는 임진왜란으로 인해 불타고 말았으며 임진왜란 이후 인조 원년까지 기록된 일기도 1624년에 발생한 이괄의 난으로 대부분 소실되어 본 ‘선조 기축년사초’의 희소성이 가중된다.

특히 본 문화재의 가장 큰 특징은 작성 후 그 내용을 수정 · 보완해 나가는 과정이 여실히 드러난다는데 있다. 날짜 순서가 뒤바뀐 기록, 내용을 지우고 다시 기재한 점, 문장을 새로 삽입한 부분 등을 통해 ‘선조 기축년사초’는 완전한 정리가 이루어 지지 않은 초고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선조 기축년사초’의 기재방식이 일부‘조선왕조실록’과 유사하며‘선조실록’에 누락된 기사들도 자세히 기재되어 있어 해당 내용과 실록 편찬 과정 등을 살펴보는데 유용하다. 이에 대한 학계의 심도있는 검토를 기대하는 바이다.

따라서 본 성균관대학교 존경각 소장‘선조 기축년사초’는 현재 전하지 않는 임진왜란 이전의‘승정원일기’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희귀한 일차 사료로서 서울시는 이를 유형문화재로 지정해 향후 지속적인 보존 · 관리할 예정이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