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M, 美 LA 타임즈 엔터 섹션 커버 스토리 장식
SuperM, 美 LA 타임즈 엔터 섹션 커버 스토리 장식
  • 이다윤 기자
  • 승인 2020.02.12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perM, 전례 없던 한국 최고 팝스타 모인 슈퍼 그룹”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SuperM이 미국 LA 공연으로 현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지난 10일 미국 주요 언론 ‘LA Times’의 엔터테인먼트 섹션에는 LA 더 포럼에서 열린 SuperM의 공연을 조명하는 내용이 커버 기사로 게재되어 이번 공연에 대한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LA Times’는 “지난주 포럼에서 개최된 K팝 그룹 SuperM의 매진된 공연은 이들이 무대에 오르기 7시간 전부터 공연장 밖은 수많은 군중들로 가득 찼다”며 “수천 명의 젊은 K팝 팬들은 전례가 없던 한국 최고의 팝스타가 모인 슈퍼 그룹의 미국과 전 세계 투어의 일환인 LA 공연을 몇 달 동안 기다렸다”고 현장의 열기를 전했다.

특히 “이미 유명한 그룹 내 뛰어난 멤버들로 결성된 그룹은 K팝 장르에서 SuperM이 최초다”고 소개하며 “’K팝의 어벤져스’라는 비교가 자주 등장하는데, 1992년 미국 올림픽 농구팀인 ‘Dream Team’이 일곱 명의 하모니와 두 시간짜리 완벽한 안무를 하는 것을 상상해보는 것이 더 적합할 것 같다”고 ‘슈퍼 시너지’를 선사하는 SuperM의 멤버 조합에 대해 극찬했다.

또한 무대에 대해서는 “두 시간 동안 선보인 공연에서 기교, 음악적인 범위와 신체적인 기술을 통해 이 분야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문화 현상으로 봤을 때, K팝은 더 이상 미국에 증명할 것이 없다 이제 그 안에서 가능한 것을 보여주는 것은 그 그룹들에게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미국의 저명한 문화 매거진 ‘Variety’도 SuperM 공연의 뜨거운 열기를 전함은 물론, 이날 이수만 프로듀서가 리허설에서 직접 음향을 체크한 것을 언급하며 “팬들은 이수만 프로듀서가 멤버들과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며 즐거워했고 비공개 곡들을 어서 공개하라는 요청과 함께 많은 농담이 오고 갔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SuperM 응원봉을 흔들며 멤버들의 훌륭한 퍼포먼스에 기뻐하고 있는 모습이었다”고 주목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에 열린 SuperM의 LA 공연은 첫 미니앨범 ‘SuperM’의 타이틀 곡 ‘Jopping’과 수록곡은 물론, 신곡 ‘Dangerous Woman’과 ‘With You’ 등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와 감각적인 연출이 어우러진 무대로 1만 2천여 관객을 매료시켰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