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서민이 일할 자리가 없다.
[칼럼] 서민이 일할 자리가 없다.
  • 김병철 객원칼럼리스트
  • 승인 2017.01.06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가 들어서고 탄핵의 시기를 맞는 이즘에도 서민들의 민생을 보듬기 위한 특단의 대책인 취업문제의 해결은 아직도 미지수이다. 한시적 일자리는 그저 국비지원 축소 여파로 지난해보다 대폭 아르바이트 취업율도 줄어들고, 고용 가치마저 떨어지며 중앙뿐아니라 지방에서도 실업자 양산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구, 경북지역의 일선 희망 근로자를 모집한 결과 경쟁률이 너무 치열해, 일부는 연일 이어지는 탈락자들의 항의 전화와 방문에 애를 먹고 있는 실정이기도하다.

여기에 근본적인 해결책은 균형적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있다. 정부나 국회에서 돈을 퍼붓거나 정부와 공기업에 억지로 일자리를 늘린다고 해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에,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이 활발하게 인력 창출에 힘쓸 때 이 문제는 비로소  해결된다고 본다.

즉, 일할 수 있는 인재를 그저 높은 스펙이나 인맥보다 뭔가 해볼 수 있는 자신감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환경을 추구하여 누구나가 평등하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

또한 기업들이 상시(常時) 구조조정 체제를 시행하면서 근로자들이 받는 퇴직 압력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청년 실업도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대학을 졸업하고도 회사의 문턱을 밟지 못하는 청년이 늘고만 있다.
 
또 `일자리 나누기'를 실시한 기업들은 고용 확대를 가능한 지연하며 기존 근로자의 초과근무 등으로 대응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본다.

이제는 학력보다 능력을 중요시하는 시대인 만큼 정말 진정으로 정부나 정치권들이 말로만 하는 대안을 내세울게 아니라 광범위한 취업 방안을 모색하여 청년들뿐 아니라 노인들도 편안하게 취업보장을 할 수 있는 정책을 내놓아야 하겠다.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