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공항 이전 해법찾나…국방부 9월 전남 설명회 추진
광주 군공항 이전 해법찾나…국방부 9월 전남 설명회 추진
  • 정태현 기자
  • 승인 2020.07.2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와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이 22일 오후 1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광주 군 공항의 조속한 이전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정부가 나서서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 공감했다.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 제공)2020.7.22/뉴스1 © News1


국방부가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추진키로 하면서 3년 넘게 제자리걸음인 전남 이전 문제가 해법을 찾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승흥 국방부 군공항이전사업단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광주 군공항 이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9월경 전남 지자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발제를 통해 "군 공항 이전 후보지역 지자체가 반대하는 상황에서 광주시는 예비 이전 후보지 조속 선정을, 전남도는 우호적 여건 조성 후 선정을 요구하는 등 입장이 상이하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광주시·전남도와 우호적 여건 조성을 위한 협의를 지속하고 군 공항 이전 사업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지역 설명회를 추진할 것"이라며 "예비이전후보지는 특별법상 공항입지·군사작전 적합지역으로 관계 지자체와 협의해 선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합동 설명자료를 8월까지 만들고 9월부터 전남 지자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추진할 방침이다. 전남 이전 대상 지자체는 전남 해남과 영암, 무안, 신안 등이다.

광주 군 공항 이전은 현재 국방부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 단계에서 멈춰 있다.

광주시는 2017년 용역을 통해 전남 무안, 해남, 신안, 영암 등 4개 지역의 6곳을 광주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로 압축하고 국방부에 선정을 요청했다.

예비 이전 후보지는 군사작전과 군 공항 입지 적합성 등을 충족하는 지역을 해당 지방자치단체장과 협의해 국방부 장관이 선정하는 절차다.

국방부는 애초 예비 이전 후보지를 늦어도 2018년 말까지는 발표하기로 했으나 전남 무안 주민들의 반대로 답보상태다.

지난해 5월 국방부는 '광주 군공항 이전,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50쪽 분량을 자료를 만들어 주민설명회 개최를 추진했으나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3년 넘게 답보 상태인 가운데 최근 이용빈 국회의원이 법 개정안을 발의하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이해관계자 '6자회담'을 진행하는 등 물밑작업이 활발해지면서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광주군공항이전 시민추진협의회와 광주지역 국회의원 주최로 열렸다. 군공항 이전에 난항을 겪고 있는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국방부의 적극적 조치를 촉구하고 지자체 간 갈등 해소와 상생발전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