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 3일째 동네의원 6.5%, 2141곳 문 닫아…첫날보다 4.3%p 뚝
집단휴진 3일째 동네의원 6.5%, 2141곳 문 닫아…첫날보다 4.3%p 뚝
  • 금은정 기자
  • 승인 2020.08.2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공공의대 신설 정책 등에 반발해 시작된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 마지막날인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전문의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의료계 '제2차 집단휴진' 3일째를 맞아 휴진율이 6.5%로 조사됐다. 집단휴진 첫째 날 10.8%와 둘째 날 8.9%에 비해 각각 4.3% 포인트, 2.4% 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2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 내 의원급 의료기관 3만2787개소 중 2141개소(6.5%)가 집단휴진에 참여했다. 이번 2차 집단휴진은 지난 14일 1차 때보다 갈수록 참여율이 낮았다. 지난 1차 때는 휴진율(14일 오후 5시기준)이 32.6%에 달했다.

이는 집단휴진이 계속 이어진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가 집단휴진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예고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의사단체가 집단휴진에 나선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6년 만이다. 특히 올해는 두 차례나 집단휴진이 이뤄졌고, 전공의 등은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상태다.

지난 2014년 휴진율은 20.9%(보건복지부 기준)였다. 반면 대한의사협회가 발표한 휴진율은 49.1%로 양측 간의 간극이 컸다. 복지부 통계를 기준으로 삼아도 전국 동네의원 5곳 중 1곳이 문을 닫았다.

다만 복지부가 업무개시명령을 어긴 전공의 등 10명을 경찰에 고발하고, 이에 반발해 의사협회가 추가로 집단휴진을 이어갈 방침이어서 제3차 집단휴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이번 집단휴진은 오는 2022년부터 매년 400명씩(10년 한시적) 총 4000명의 의사를 추가로 양성하는 보건복지부 정책에 반대하기 위해 이뤄졌다. 의사가 부족하기보다 의사인력이 수도권으로만 몰리도록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펼쳤다는 게 의협 주장이다.

의대 정원을 확대하는 것은 지난 2014년 집단휴진 명분인 원격의료 도입보다 훨씬 민감한 문제다. 향후 10년간 4000명의 의사인력이 쏟아질 경우 일선 의료기관 수익이 감소하고 경쟁은 더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업의사와 달리 전공의들은 대거 집단휴진에 참여하는 분위기다.

복지부가 27 오후 7시 기준으로 전공의 수련기관 200개 중 165개 기관의 비근무 인원을 파악한 결과, 전공의는 8825명 중 6070명(68.8%), 전임의 1954명 중 549명(28.1%)이었다.

수련의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 21일부터 무기한 집단휴진을 이어오고 있으며, 전임의들 역시 지난 24일 집단휴진에 참여하고 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