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호 출렁다리 건립 반대 목소리 커져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 반대 목소리 커져
  • 이창수 기자
  • 승인 2020.09.0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에 반대하는 충북 충주지역 주민과 사회단체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충주호(뉴스1 DB)2020.9.8/© 뉴스1


충북 충주시가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을 추진하는 가운데 주민 반발이 거세질 전망이다.

8일 충주호와 인접해 있는 종민동 주민에 따르면 조만간 열릴 예정인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 주민설명회에서 반대 의사를 내기로 했다.

시는 현재 시비 2000만원을 들여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을 위한 기본 계획과 타당성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수자원공사가 지원하기로 한 상생협력금 60억원에 시비 30억원을 더해 길이 300m가 넘는 출렁다리를 충주호에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그런데 7월 24일 착수보고회까지 열어놓고 나중에 주민 의견을 듣겠다고 해 논란이다.

종민동은 상류와 하류 쪽에 2개 마을이 있는데 모두 시 계획에 반대하고 있다. 상생협력금을 일방적으로 출렁다리 건설에 쓰겠다는 계획에는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주민으로 구성한 종민동발전협의회는 충주댐 인근 동량면과 목행동 주민과 공동으로 시 계획에 대응하기로 했다.

종민동 주민은 개발 제한으로 인한 재산권 행사 제약, 4년간 지속한 충주댐 여수로 공사로 인한 피로감 등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동량면과 목행동 주민도 1년에 절반 이상 발생하는 안개로 인해 농작물 생육 저하, 건강 이상 등의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시는 출렁다리를 인근 활옥동굴과 연결해야 관광객이 몰릴 것이고, 이를 활용해 관광특구 지정을 추진한다는 장기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계획을 세우기 전에 댐 피해로 직접적 피해를 보고 있는 지역 주민과 관계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전국댐피해극복협의회 공동의장인 박일선 충북환경운동연대 대표도 9일 충주시의회에서 열리는 '충주 물 포럼'에서 이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댐 피해는 원천적으로 수공과 환경부 등 국가 잘못이지만, 충주호 출렁다리처럼 자치단체가 잘못을 키우는 일도 많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주민과 물 전문가가 참여한 협의체를 구성해 수공의 상생협력금을 어디에 써야 모두에게 이익이 돌아올지 진지하게 고민해 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공은 충주시와 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테스크포스팀에서 상생협력금 사용처를 논의하고 있는데 아직 구체적인 건 확정되지 않았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