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불개미'가 위험한 이유는?
'붉은불개미'가 위험한 이유는?
  • 차선미 기자(온라인취재부)
  • 승인 2017.10.1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불개미는 어디서 왔나
 
지난달 28일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일명 '살인개미'로 불리는 '붉은불개미'가 처음 발견된 이후 정부는 긴급 차관회의까지 열어 박멸 총력전에 나섰다.
 
붉은불개미는 주로 남미에 서식하며, 크기는 3~6mm에 불과하다. 이 작은 개미는 화물 컨테이너 등을 통해 전 세계에 퍼지면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세계 100대 악성 침해 외래종'으로 지정했다.
 
붉은불개미의 꼬리 부분에는 날카로운 침이 있는데, 찔리면 불에 덴 것처럼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또한, 이 침에는 염기성 유기화합물인 알칼로이드인 솔레놉신과 벌, 독거미 등이 가지고 있는 독성물질인 포스폴리이아제, 히알루로니다아제 등이 섞여 있어 위험하다.
 
검역 당국은 지난달 29일 감만부두에서 붉은불개미 1000여 마리가 있는 개미집을 제거했으나 여왕 불개미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여왕 불개미는 하루에 알을 1,500대나 낳을 정도로 번식력이 대단해 하루라도 빨리 여왕 불개미를 찾아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살인개미에 쏘이게 되면 어떻게 될까. 사람마다 다르지만 붉은불개미에 쏘이게 되면 경도, 중도, 중증의 증상으로 나뉘며, 일단 한번 쏘이면 20~30분 정도 신체 변화가 있지는 않은지 잘 살펴야 한다.
 
보통 따끔한 통증과 함께 해당 부위가 가렵기만 하다면 쏘인 후 부기와 두드러기가 전신으로 퍼지면 위험하므로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특히, 평소 곤충 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라면 알레르기로 인한 급성 쇼크에 주의해야 한다. 
 
붉은불개미는 개체 밀도가 높아 분포지역 주민의 30%가량이 쏘일 수 있어 서식지를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붉은불개미에 쏘이지 않기 위해서는 항구 일대의 수입 컨테이너나 수입 식물 보관 창고, 공항과 항만 주변 아스팔트 균열 부위 등의 지역은 피하도록 하자.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