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댓글 전면 부인
국정원 댓글 전면 부인
  • 박세희 수습기자
  • 승인 2013.07.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몰랐다" 은폐 지시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25일 국가정보원 국정조사특위가 경찰청 기관보고를 받기로 한 가운데 경찰이 댓글사건 은폐·축소 혐의로 김욘판 前 서울경찰청장을 기소한 검찰의 수사결과를 부인하고 있다.

檢은 '국정원 댓글녀 사건'에 대한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게 하는 등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김前청장을 불구속기소했다.

김前청장 등 40개의 아이디로 인터넷커뮤니티사이트와 언론사사이트에 2만여 차례접속, 문후보를 비난하고 박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린 것이 밝혀졌다.

최현락 수사국장은 지난달 26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현안보고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댓글이 있는 것은 몰랐다"고 말하며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나름대로 자체적으로 여러 가지 법리적 판단을 거쳐 그렇게 한 것"이라며 경찰의 입장에서 감찰 수사를 일축했다.

최 국장은 이처럼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경찰의 은폐 축소 혐의를 전면 부인한 뒤 12월 16일 중간수사결과는 정당했다며 "어떤 정치적인 고려나 판단없이 했다"고 주장했다.

 25일 열리는 국정원 국조특위 경찰청 기관보고에서는 이성한 경찰청장과 최 국장을 상대로 댓글사건 은폐·축소 혐의에 대한 뜨거운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팁팁뉴스 ,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팁팁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tiptipnews@nate.com 전화 : 070-8787-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