팁팁뉴스
> 오늘의 TIP > 생활 꿀팁
칼에 베였을 때, 잘못 알고 있는 응급처치 3가지!
장하림 기자(현장취재부)  |  poulet93@tiptip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9  17:13: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url
   
▲ 칼에 베였을 때, 잘못 알고 있는 응급처치 3가지!

 

칼을 사용하거나 날카로운 무언가에 손을 베인 경험이 한 번쯤 있을 것이다. 칼에 베이면 당황스러워 어떻게 응급조치를 해야 할지 막막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우리가 알고 있는 응급처치 방법 중에 의외로 잘못 알고 있는 부분들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먼저 칼에 베여 피가 날 때 순간적으로 놀라 상처를 입에 갖다 대고 피를 빠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입속 세균에 의해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다.
 
또한, 상처가 나면 지혈제 가루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 지혈제 가루는 상처 치료에 방해가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가? 상처를 치유할 때 우리 몸은 이 약마저도 이물질로 인식해버린다. 즉, 지혈제 가루를 상처에 끼인 이물질로 인식해 새살이 돋아나는 것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빨간약은 어떨까? '상처에는 빨간약'이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우리는 상처가 났을 때 빨간색 소독약을 자주 사용해왔다. 그러나 상처가 깊어 피부가 분리되거나 살점 조각이 떨어진 경우 색이 있는 소독약으로 소독하면 착색될 우려가 있어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깊은 상처는 되도록 흐르는 물에 씻어 깨끗한 거즈로 지혈하며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상처를 치료하는 치료제들이지만 깊게 베인 상처에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관련기사]

장하림 기자(현장취재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풍선 하나로 변비탈출 할 수 있다?!
2
'수성못 페스티벌 2017' 오는 22일 개최
3
대구경북 보건의료산업 최고위과정 개강
4
소개팅에서 첫인상 호감도 높이는 꿀팁
5
추석연휴, 해외못가 슬프다고? 국내 문화혜택 가득
6
벌초시 말벌 조심, 만약 말벌을 만난다면?
7
강아지도 한숨을? 내 반려견이 한숨 쉬는 이유
8
무알콜 맥주, 정말 알콜 없을까
9
느림의 미학, 슬로시티
10
아보카도 수입 급증, 인기비결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권리침해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팁팁뉴스의 글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로 265, 3층(대명동)  |  대표전화 : 1833-564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근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구 아 00111   |  등록일자 : 2013년 5월 30일  |  발행인 : 이호수  |  편집인 : 김대근
Copyright © 2013 팁팁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ipti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