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시장 330㎡ 규모 사후면세점 개장
서문시장 330㎡ 규모 사후면세점 개장
  • 차선미 기자(현장취재부)
  • 승인 2017.06.1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 사후면세점 'DMall' 개장
▲ 서문시장 사후면세점 개장 (출처 : www.daegu.go.kr 캡처)

서문시장 사후면세점인 'DMall(디몰)'이 오는 16일 개장한다.
 
대구시는 서문시장 명품프라자 3층에 층에 330㎡ 규모의 사후면세점을 만들었다고 15일 밝혔다.
 
사후면세점 운영자는 DMall로 서울 SM 면세점에서 100평 규모의 매장을 직접 운영할 수 있는 공간이 구성된다. 또한, 미디어 벽, 포토존, VR 등 문화·체험공간 및 한국전통관, 지역우수상품관, 유명브랜드 점 등을 통해 명품화장품과 아이돌상품, 홈쇼핑, 액세서리,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판매상품 장의 공간도 마련된다.
 
서문시장 사후면세점은 한류 문화 콘텐츠와 고객 참여 프로그램 등의 운영방식으로 전통시장과 차별화된 디몰만의 특색을 엿볼 수 있으며,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면세를, 내국인에게는 회원제로 할인 판매하며, FIT 방식 운영(개별관광객 유치)으로 국내외 관광객들의 쇼핑만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한다.
 
사후면세점 내에는 환급기 1대 설치 및 환급 관련 업무를 취급하는 인력을 배치할 예정이다. 이뿐만 아니라 대구시는 디몰 개장을 계기로 명품프라자를 사후면세점 전문매장으로 조성하고, 점차 서문시장 전 구역을 면세점 특화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한편, 사후면세점 디몰의 영업시간은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며, 금·토·일요일은 오후 9시까지다.
 
한류 문화 콘텐츠와 고객 참여 프로그램 등 차별화된 운영방식을 도입하는 만큼 외국인 관광객들이 관심 가지며 즐겁게 쇼핑할 수 있는 관광명소가 되길 바란다.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